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추천 가젯

소액결제 현금화 실적으로 살펴보니… 여행업계·편의점 ‘맑음’ 백화점·호텔은 ‘흐림’

올해 핸드폰 소액결제 현금화 실적을 살펴본 결과 유통업계의 희비가 엇갈렸다. 여행분야와 편의점이 급성장하고 있는 반면, 백화점과 호텔은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회예산정책처의 ‘주요 업종별 핸드폰 사용실적 변화와 특징’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3분기 핸드폰승인 금액은 516조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46조 원 증가했고, 이 중 개인핸드폰가 426조 원을 차지했다.
개인핸드폰 사용 실적을 업태별로 살펴보면, 여가 관련 승인액은 20조1690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4.7% 증가했다. 특정 휴가철이 아니더라도 연중 내내 여행 수요가 증가하면서 여행 관련 실적이 같은 기간 5조7750억 원에서 7조2160억 원으로 25.0%나 증가했다. 세부적으로는 여행사와 항공권 부문이 전년 동기대비 각 27.7%, 26.4% 증가했다.
유통업에서는 편의점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올해 승인액은 11조4220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5.5%나 성장했다. 1인 가구가 증가하고 있고, 편의점에서의 핸드폰 사용 비중이 높아지는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전체 가구 중 1인 가구 비중은 2010년 23.9%에서 2015년 27.2%로 확대됐다. 
반면, 백화점과 대형할인점 등은 한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하며 유통업 전체 증가율 평균(8.9%)에 못 미쳤다. 백화점은 13조6970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6% 증가하는 데 그쳤고, 대형할인점은 24조8930억 원으로 5.4% 증가했다. 또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지난해 4분기부터 올해 3분기까지 1년 간 핸드폰 승인액 실적을 분석한 결과, 업종별로 미친 영향에서 차이가 났다. 가장 큰 영향을 받은 것은 특급호텔로, 2015년 4분기부터 지난해 3분기까지는 전년 동기대비 매출이 1.9% 증가했지만, 법 시행 이후 1년 동안에는 전년 동기대비 12.1%나 감소했다. 인삼·건강식품도 1.6% 감소했다. 화훼업종과 골프의 경우 각 6.6%, 5.8% 증가하긴 했으나 …

최근 글

소액결제 현금화